지도교수님이 Congratulations, Dr. Kim, 하고 악수해 주신 거 보면, 정말 끝이 났나보다. 


2003년 6월에 학부 유학생으로 처음 미국에 왔고-

2006년 12월에 학부를 졸업한 다음 한국에 들어가 영어 강사를 몇 달 하다가

2007년 8월에 석사 1년차로 버지니아 산골 대학원에서 원생 노릇을 시작, 

2013년 4월 1일 오늘, 디펜스를 무사히 마치고 산업공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대학원에 들어온 지 3년이 넘어갈 무렵- 논문 프로포잘을 하던 시점부터 참 힘들었다.

만성적인 low productivity에 시달렸고, 쫓기는 기분으로 과히 즐겁지도 않은 공부를 

대체 왜 하고 있는걸까 스스로에게 되묻기를 하루에도 수십 번...


같이 시작한 동기들 중에서 프리림도, 프로포잘도 가장 빨리 했었는데-

벽에 부딪힌 기분으로 같은 자리를 맴도는 사이에 친한 친구들이 하나 둘 먼저 

졸업하고 떠나는 걸 지켜보는 것, 진심으로 축하해 주면서도 마음이 편하진 않았다.


끝냈으니 지금에야 하는 말이지만- 자다가도 벌떡 일어나 연구하고 싶은 토픽이 아닌, 

intellectually stimulating enough topic에 안주했던 댓가가 혹독했던 거라고 생각한다.


때로는 반짝, 하고 떠오르는 아이디어에 열심히, 

하지만 더 많은 날들은 가라앉는 의욕을 억지로 끄집어 내 가면서-

실험하고, 데이터를 전사하고, 분석하고, 통계 돌리고, 논문 찾아 읽고, 쓰고,

미처 생각해보지 못했던 메쏘드를 뒤늦게 찾아내 좌절하고-

그랬던 3년이 이제 내 뒤에 있어 참 다행스럽다. 

뭐 대단한 연구 결과를 내 놓은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길고 지루했던 내 삶의 한 챕터를 접는 기분이 참 행복해. 


참 오랜만에 내게 끈끈한 소속감을 줬던 대학원이라는 곳, 

My better half, 조엘군을 비롯해 참 좋은 사람들을 많이 만났고, 많은 걸 배웠다. 


다 끝내고 나면- 이런 저런 걸 해야지, 하고 공상을 해 본 적이 많았다. 

그 중 하나가, 지금까지 고마웠던 분들께 직접 쓴 thank you 카드를 보내는 것 :) 리스트를 만들어야지.


더보기



Posted by CoolEngine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