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artment hunting'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12.07 이사준비 (1)
  2. 2011.11.29 Apartment Hunting (2)
드디어 이사 갈 아파트랑 계약을 했다.
지금 살고 있는 아파트 서브리스 들어올 사람도 정해졌고,
이삿짐 배송할 회사도 결정해서 가계약을 했고,
차 배송할 회사도 골라서 날짜 예약을 했다.

아직 남은 일은-
  + 이쪽, 저쪽 전기회사 전화 걸어서 이사 날짜 통보하기
  + 인터넷 신청
  + Renter's insurance 구입
  + 첫 나흘 차 렌트 예약
  + Mover들한테 맡겨 보낼 것, 비행기편으로 직접 들고 갈 것,
     차 트렁크에 넣어 보낼 것, media mail로 부칠 것 구분해서 이삿짐 싸기
 
아파트 알아보느라고 www.apartmentratings.com을 많이 뒤졌는데,
Safety 탭을 클릭하면 주변에 registered sex offender가 몇 명이나 사는 지 알려준다.
지금 사는 아파트는 1마일 반경 안에 무려 10명이...쿨럭. 
새로 가는 곳에는 0명, 적어도 1마일 내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CoolEngineer
일단 지금 살고 있는 곳은 서브리스를 내놨고 (과연 나갈까...:$)
힐스보로에 이사 갈 아파트를 한참 알아봤다. 
룸메이트에 데이기도 많이 데었고, 혼자 산 지도 꽤 오래됐어서 
아무래도 원베드룸 아파트를 렌트하는 편이 낫겠다 싶어
internhousing.com이랑 apartmentratings.com에서
검색해서 리뷰를 읽어보고 리스트를 뽑았다. 

렌트가 싼 곳은 주변에 registered sex offender들이 여럿 살고 있다거나 (쿨럭)
리뷰를 읽어보면 게토라느니, 바퀴벌레가 많다느니 하는 말들이...;
학부 인턴 갔을 때 살았던 아파트에서 바퀴벌레들한테
하도 호되게 당했던 끔찍한 기억이 있어서,
리뷰에 벌레 이야기 있는 곳들은 모두 아웃.

그러고 나니 남은 몇 군데는 렌트가 적어도 지금보다 2-300불이 높다.
이 시골 동네에서 원체 싼 아파트를 구해 살다보니
기준이 많이 낮아져서 비싸다는 기분이 안 드는 건 아닌데,
어디 뉴욕이나 bay area라도 가게 됐더라면 어쨌을거냐고. 

렌트로 내는 돈이 소득의 몇 % 정도면 적당한지 검색해봤더니,
어느 정도 variation은 있지만 대략 25%를 상한선으로 잡는 듯. 
그래서 인컴 넣고 federal income tax랑 state income tax 세율을 계산해봤더니, 
이건 뭐 소득세만 몇 퍼센트를 가져가는건지 ㅠ_ㅠ 흑. 
암튼 지금 리스팅 해 둔 곳들의 렌트가 내 세후 수령액의 20-22퍼센트 정도로 나왔다. 
한 두 달도 아니고 1년이나 살 곳인데, 좀 괜찮은 아파트를 구해보기로 결정- 

그나저나, 첫 1주일을 extended stay 호텔에 있어야 할까,
아님 그냥 아파트 계약해 버리고 가는 게 나을까. 
직접 보질 못하고 리스 사인하는 게 불안하기는 한데...
사실 많이 둘러보고 결정하고 그런 거 귀찮아해서-

이 집 들어올 때도 사람들한테 귀동냥 좀 한 다음에
딱 한 군데만 보고 이 정도믄 괜찮네, 하고 바로 사인했었다.
그러고선 3년 가까이 잘만 살았는데 뭐. 
 
아유, 아무튼 가기 전에 approval 받아야 하는 서류도 굉장히 많고,
프로젝트랑 실험도 마무리 해야하고, 이사갈 준비도 해야하고-
마음이 바쁘다.  

----
아, 그런데 나 인턴 간다는 얘길 여기 썼던가?
오는 1월부터 12월까지- 그러니까 내년 한 해 동안
인텔에서 Human Factors Engineer Intern으로 일하기로 했다.
이사갈 곳은 Hillsboro, Oregon :-) 
변화가 필요하다고 그렇게 노래를 불러댔는데-
기다려오던 기회가 와서 덥석! 즐겁게 기다리는 중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CoolEngine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