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riting

공부하다 2013.02.21 18:17 |

그제와 어제는 정말 많이 쓰질 못했다. 

역시 난 일 호흡이 짧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라.

단기간에 집중해 끝낼 수 있는 프로젝트라든가 

팀이 있어서 자극받고 도와가면서, 

accountability 따져야하는 프로젝트들은 잘 하면서, 

혼자 골방에 박혀 길게 주절주절 썰을 풀어야하는- 

그것도 백만년째 붙들고 있는 이놈의 논문은 왜 이리 꼼지락대는지. 


드래프트 약속한 날짜가 다가온다. 

실제로 머리를 굴려 쓰는 시간과, 이거 얼른 써야하는데 

걱정하며 보내는 시간이 거의 비등비등, 한심하다.


누가 무슨 말을 해도 귀찮고, 

자꾸만 시비걸고 싶고, 

싸우고 싶고. 

참, 그르타.


오늘 마무리 하기로 정해놓은 챕터가 있는데,

운전면허증을 변경+갱신해야해서 DMV에 다녀오느라

학교 들어온 게 이미 오후 세 시에 가까운 시각이었다. 


선배가 참고하라고 한 달 전에 건네준 페이퍼를

지금에서야 들춰보고는 내가 삽질한 걸 깨닫고 또 답답해하고.

그런데 오늘 끝내기로 한 챕터는 이거랑 아무 상관없는데-

자꾸만 여기저기 산만하게 흩뿌려지는 정신하고는. 


------


여기까지 쓰고 있다가, 

후배가 지나가다 날 알아보고는 이것저것 묻는데 답하고,

질문에 답을 해 주다 보니 아, 이거 얼른 써야겠다는 

위기감이 확 들어서 열심히 메쏘드 챕터를 고쳤다. 


- _-; 나는 qualitative data 디스커션을 써야한다고 지금. 


끙. 


쓰자. 저녁밥으로 맥앤치즈도 먹었는데, 

이 어마어마한 양의 carb와 fat에 상응하는 글을 써야지 않겠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CoolEngine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