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도 길고 긴 인턴십의 끝을 향해 달려가는 시점에, 기념할 만한 일인 건 맞으니까, 몇 마디 써 놓자.

1월 중순에 설렘 반 불안함 반으로 오레곤 생활을 시작했는데, 딱 10개월이 된 오늘 풀타임 오퍼를 받았다.


그런데 이게 좀 당황스러운 게, 타이밍도 그렇고 부서 배치도 그렇고 심지어 잡 타이틀도 그렇고 헷갈리는 것 투성이다.

사실, 지난 달부터 내가 있는 비즈니스 그룹엔 re-org 바람이 휙 몰아쳐서 모든 게 휘저어진 상태고,

원래 매니저는 다른 팀으로 옮겨가고, 내가 속했던 UX팀 구성원들은 헤쳐모여- 중이라 꽤나 어수선하다.

매니저가 떠난 뒤 보스의 보스가 임시로 우릴 관리하게 되면서 1x1로 만났을 때 아저씨가 그랬었거든,

자기 밑에 있는 UX folks들은 서서히 트랜지션해 나갈거고, 내 조직은 순수 소프트웨어 팀으로 재편성이 될거다.


사실 9월에 첨으로 풀타임 얘기가 나왔었고, 지난 두 달간 전 매니저가 밀었다 당겼다 놨다 잡았다 하는 통에

좀 데이기도 했고 해서, 내 입장은 이랬다. 정말 괜찮은 팀이었고 올 한 해 정말 많은 걸 배웠지만 

팀이 아직 자릴 잡지 못한 상태에서 해산되는 지경에 이르렀으니, 난 내 할 일 조용히 마무리하고 떠나야지.


그랬는데 며칠 전에 HR에서 뭘 작성해 달라고 폼이 날아오더니만 오늘 뜬금없이 전화가 와선 오퍼를 날리는거다.

이 스태핑 아주머니, 전화기 붙들고는 아주 신난 목소리로 매니저는 누구고, 페이그레이드가 뭐고, 베네핏은 어떻고

보험은 이렇고 저렇고 블라블라 10분을 떠들고 나서야, do you have any questions?

그래서 내 첫 질문은 이거였다, well, first thing's first- what's the job title? 내참.


이야기인즉슨, (뭐가 급했던건지) 보스의 보스가 지난 금요일인가에 연락해와선 

자기 밑으로 제일 빨리 오퍼낼 수 있는 박사급 포지션이 뭐냐, 해서 쿵짝쿵짝 맞춰본 결과

Software Engineer로 - _- 오퍼가 나왔다는 뭐 이런 당황스런 이야기다.

아무래도 윗선에서 뭔 일이 또 일어나고 있는 모양인데, 의뭉스럽게 나한텐 한 마디도 안했으면서; 

근데 붙잡고 물어보고 싶어도 이 아저씨 이번 주 휴가가고 안 계신다.


억셉할거지? 하고 대뜸 묻길래, 일단은 다른 부서랑 진행 중이던 게 있어서 

그 쪽이랑도 얘기해야하고 지도 교수님들하고도 의논한단 핑계를 대고 2주 시간을 벌었다. 

일단은 연봉이 내 기대에 조금 못 미친다. 내가 써 낸 salary expectation은 베이스 샐러리 수준을 적어낸 건데, 

오퍼는 보너스 포함 그 금액을 얘기해와서 카운터를 넣어야 할 것 같고, 잡 타이틀도 고쳐야 하고 기타등등.

학교 돌아가서 여유있게 졸업하고 5월에 시작해도 좋고, 당기려면 당기고 밀려면 밀고- 플렉서블한 건 맘에 든다.


두고봐야 하겠지만, 팍팍한 취업 시장에서 보험(?)은 하나 건진 셈이다.

적어도 OPT 다 받아놓고도 취직을 못해서 한국에 돌아가야 하는 일은 없을테니까.

*인텔 오퍼가 fall back plan이라니, 나도 꽤나 멀리 왔구나...



Posted by CoolEngine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