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레곤으로 옮겨와 월급쟁이 노릇한 지 석 달.

요즘은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새 나라의 어른이가 되었다. 


밤 10시 반쯤엔 침실에 들어가야 맘이 편하고, 

책을 읽거나 아이패드 붙잡고 서핑하다가

늦어도 자정 전엔 자고 일곱 시쯤 일어난다. 


하루에 7시간에서 8시간 정도를 자는 셈인데,

충분히 (?) 자는 게 초등학교 졸업한 이후로 처음-

세상이 이렇게 아름다울 수가 없다. ㅋ_ㅋ


아침에 일찍 일어나서 여유있게 아침 만들어 먹고 

커피 만들어 마시고, 일주일에 두 세 번은 자전거 타고 출근.


일은 확실히 재미있다. 얼마 전 대대적으로 조직개편이 있었는데

그 덕분에 future space를 보는 연구랑 디자인을 하이브리드로 하고 있고

나 의외로 이런 데 소질이 있군, 싶은 것들을 몇 가지 발견하는 중이다.

모든 게 완벽하단 건 아니지만, 작년에 겪은 시행착오에 비하면야 뭐.


퇴근하고 오면 저녁 해 먹고 논다. 티비도 보고, 산책도 가고, 영화도 보고.

그리고 주말에는 포틀랜드 근교 탐방과 등산이 주 일과.

요즘 자리잡아가고 있는 이런 루틴이 꽤 평화롭고 좋다.

이제 조엘군이 늘 함께 있는 것도 좋고.


수능 마치고 첫 아르바이트로 목동에 있는 백화점에서 프링글스 팔던 생각이 났다.

대학교 1학년 때는 백화점 액세서리 매장, 중학생 과외, 동네 아이스크림 집, 

여름 항공캠프 강사, 컨퍼런스 번역/자막 알바까지 아주 골고루 했었고

미국 와서 학교 다니면서는 학교 인터내셔널 오피스 리셉션,

2년제 마치고 나서는 시애틀 공항에서 passenger service 파트타임,

플로리다에서 학교 다니는 동안에는 내내 도서관에서 일했었지.

학부 졸업하고 대학원 나오기 전까지 몇 달은 한국에서 영어 강사를 했고...

그러고보니 그간 파트타임 잡은 참 가지가지 섭렵했구나. 

배스킨라빈스 아르바이트는 시급이 1800원인가 그랬는데,

아이스크림 공짜로 먹는 게 좋아서 일했던 기억이...풉.


어차피 계속해 연구하는 사람은 될 재목도 못 되었고 

그래서 더욱 아카데미아는 가고싶지 않았으니, 잘 한 선택이었다.

암튼, life after grad school is good (so far). 

이 말이 하고 싶었다능. :)




Posted by CoolEngineer